제2공항 기본계획 착수보고회, ‘비공개' 진행?
제2공항 기본계획 착수보고회, ‘비공개' 진행?
  • 라운 기자
  • 승인 2019.01.2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위 참석도 거부, 주민·도민행동 등 강력 반발
“국토부는 정당성 없는 기본계획 즉각 중단하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2일, 지역주민을 배제하고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세종시 국토부 건물에서 비공개로 강행해 반대주민들이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제2공항반대 성산읍대책위원회 강원보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주민 대표들이 세종정부청사에 갔으나, 국토부는 보고회가 열리는 장소를 공개하지 않음은 물론 주민들의 참석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날 착수보고회는 예정대로 강행됐다.

 이에 제2공항반대 성산읍반대위와 제2공항반대 범도민행동은 긴급 입장문을 통해 “촛불정부가 국민을 무시한 오만한 적폐행위를 보이고 있다”며 “국토부는 정당성 없는 기본계획 즉각 중단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절차적 투명성 공약 이행하라”며 국토부를 강력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는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이하 성산대책위)와 차관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하면서 뒤에서는 지역 주민을 배제한 비공개 착수보고회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의 차관 면담 요청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 관계자들은 초청하면서 정작 피해지역 주민들은 보고회가 열리는 것을 알지도 못했고 참석요청도 받지 못했다”며 “국민을 무시하는 국토부의 오만한 적폐행위가 문재인 촛불정부의 집권 중기 백주 대낮에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와 놀라움을 금치 못할 따름”이라고 맹공했다.

 또 “박근혜 정부에서 벌어진 국책사업의 부실 운용과 용역비리 적폐가 문재인 정부 하에서도 버젓이 살아 움직이고 있다”며 “국토부가 사타용역의 재검증을 위한 검토위원회를 강제 종료시킨 것은 국책사업 용역의 관리감독 책임을 방기한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토위원회를 통해 하나 둘씩 진실이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한 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며 조작과 비리로 얼룩진 사전타당성 용역의 범죄행위를 은폐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절차적 투명성 확보를 정면으로 부인한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가 오늘 기본계획 착수보고회를 피해지역 주민도 참가하지 못하도록 홍보도 안하고 비공개로 연 것은 제2공항 기본계획 강행이 어떠한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지역주민들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기본계획 중단과 착수보고회 취소 용의도 전혀 없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더 이상 국토부가 제2공항 갈등의 문제를 풀어나갈 주체가 되지 못한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이어 “문재인 촛불정부의 공약사항인 절차적 투명성을 무시하는 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70%가 넘는 제주도민들의 여론이 기존 제2공항 계획에 반대하고 있다. 지역의 국회의원들과 제주도의회도 국토부의 기만적인 기본계획 강행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방적이고 폐쇄적인 착수보고회를 진행한 국토부는 오늘부로 성산대책위와 제주지역 시민단체들로부터 완전히 신뢰를 잃었다. 따라서 이제부터는 청와대가 직접 제2공항 갈등 해결을 위한 주체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의 조작과 비리의 검증은 새로운 기구를 통해 새로운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오늘 국토부의 김용석 국장이 현장에서 약속한 ‘타당성재조사의 결과’ 검증에 대한 공개토론회는 즉시 시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또한 이 공개토론회 결과 제2공항 사전 타당성 용역의 부실 문제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기본계획은 중단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의 백년대계가 걸린 제2공항의 건설 유무는 도민이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공정하면서도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결정돼야 한다는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