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총 2만1,392명’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총 2만1,392명’
  • 라운 기자
  • 승인 2019.01.1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생자 342명·유족 2만1,050명 등, 중앙위 심의 남겨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위원장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4·3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추가신고를 받은 결과, 총 2만1,392명(희생자 342명, 유족 2만1,050명)이 최종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접수된 4·3희생자는 사망자 199명, 행방불명자 68명, 후유장애자 41명, 수형자 34명 등 총 342명이다. 유족은 2만1,050명으로 집계됐다.

 접수 현황을 보면 도내 2만185명, 도외 1,187명, 국외 20명 등이다.

 미신고자 발굴을 통해 후유장애자 41명(생존)과 수형자 34명(6명 생존)을 접수받았고, 불교계에서도 추가신고 기간 중 사찰 및 스님 피해조사 결과 희생자 10명을 추가 접수하는 성과가 나타났다.

 4·3실무위원회는 그동안 6차례(7.2, 8.2, 9.19, 10.31, 11.30, 12.27)의 심사를 통해, 희생자 185명, 유족 6,526명에 대해 의결하고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했다.

 4·3중앙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소위원회를 열어, 희생자 22명, 유족 1,433명을 심사한 바 있다.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추가신고 접수가 마감됨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사실조사를 마무리 하고 4·3실무위원회를 매월 개최해 희생자 및 유족 심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4·3중앙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이 조속히 이루어져 유족들의 아픔이 해소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 모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