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단식중인 김경배씨와 조건없이 만나겠다”
원희룡 지사 “단식중인 김경배씨와 조건없이 만나겠다”
  • 라운 기자
  • 승인 2019.01.1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 브리핑 통해 밝혀
▲ 원희룡 지사는 10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제2공항 관련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장기간 단식 농성 중인 성산읍 주민 김경배씨와 만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원희룡 지사는 10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제주 제2공항과 관련 23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씨와 아무런 조건 없이 터놓고 이야기를 나누겠다. 면담을 조만간 진행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법률적 절차 여부를 떠나 인도적인 차원에서라도 김경배씨의 면담 요구에 응할 계획”이라며 “일시와 장소, 참석자 등을 협의해 원만하게 대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면담을 위해서는 우선 김경배씨의 건강 회복이 중요하다”며 “그러기 위해 단식을 중단해달라는 정도의 입장은 전달했지만 충분히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저의 핵심적인 입장은 제2공항 문제의 경우 제주도 최대 현안이기 때문에 이런 입장이든 저런 입장이든 언제든지 열려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조건이 제시된 면담에는 응할 수 없다는 자신의 발언에서 한발 물러선 입장이다.

 또, 원 지사는 “면담은 면담대로 하고 다른 요구사항을 내세워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한다면, 면담은 '불통'으로 몰고 가기 위한 하나의 빌미일 뿐이지 목적이 면담인 것은 아니라 여겨진다”면서 “면담이 성사 되든 혹은 아니든지간에 제2공항 중단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인데 도지사부터 나와라 하는 것은 면담 요구를 목적으로 한 농성이 아니지 않나"며 면담이 성사될 경우 단식농성과 도청 현관 앞 연좌시위가 우선 중단돼야 함을 강조했다.

 한편, 이에 앞서 제주도청 맞은편 인도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제2공항 반대 시민 모임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은 오후 1시 제주도 관계자와 가진 면담을 통해 김경배씨의 건강을 이유로 원 지사의 방문을 거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