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강정공동체 회복이 제주도의 발전”
원희룡 지사, “강정공동체 회복이 제주도의 발전”
  • 라운 기자
  • 승인 2018.12.1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강정마을 주민공동체 회복지원위원회 출범식
道·정부, 공동체회복 위한 내년예산 총278억원 반영

 

▲ 원희룡 지사는 18일 오전 10시30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들의 아픔과 갈등 치유를 위한 제주특별자치도 강정마을 주민공동체 회복지원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강정마을의 공동체회복이 제주도의 발전과 공동체의 회복이라고 생각해 열과 성의를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 원희룡 지사는 18일 오전 10시30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들의 아픔과 갈등 치유를 위한 제주특별자치도 강정마을 주민공동체 회복지원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강정마을의 공동체회복이 제주도의 발전과 공동체의 회복이라고 생각해 열과 성의를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18일, “강정마을의 공동체회복이 제주도의 발전과 공동체의 회복이라고 생각해 열과 성의를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오전 10시30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들의 아픔과 갈등 치유를 위한 제주특별자치도 강정마을 주민공동체 회복지원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오랜 기간 우여곡절을 겪어온 공동체 회복과 마을지원 사업들이 강정마을회가 중심이 돼 진행해주었기 때문에 중앙부처와의 최종 조율을 앞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마을회와 행정의 역할 분담과 지혜를 통해 내실 있는 논의를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또 “이번 위원회에서 넓은 안목 지혜를 다 발휘해서 강정마을에 대한 최선의 방법과 최대한 소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운영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위원회는 공동체 회복지원 사업의 주요사항을 심의하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과정에서 생긴 주민들의 아픔과 갈등을 치유해 신속한 공동체 회복을 이루기 위해 마련됐다.

 위원회는 총 14명으로 구성됐다. 위촉직은 강희봉 강정마을회장을 비롯한 강정마을에서 4명, 도의원 2명, 변호사 2명, 세무사 1명, 연구원 1명, 교수 1명으로 구성됐으며, 당연직은 이중환 기획조정실장 등 3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출범식은 위촉장 수여 및 위원장 선출, 강정마을 공동체회복사업 추진상황 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위원장은 허종철 제주대 교수가, 부위원장은 강희봉 강정마을 회장이 맡기로 했다.

 한편, 강정마을 운영위원회는 지난 9월 10일, 총 39개 사업, 9,360억 원의 지역발전계획사업과 공동체회복사업을 제안한 바 있다. 이는 올해 12월 말이나 내년 1월 중 확정을 목표로 현재 중앙부처에서 최종 조율 중이다.

 더불어 제주도와 정부는 공동체 회복을 위한 내년도 예산으로 24개 사업에 총 290억 원(도비 173억원, 국비 117억원)을 반영했다. 이는 올해 사업비 121억 원에 비해 239%가 증액된 규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