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허가, “원희룡 퇴진” 구호 등장
영리병원 허가, “원희룡 퇴진” 구호 등장
  • 라운 기자
  • 승인 2018.12.0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브리핑 시간 전 규탄집회, 거센 반발
▲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와 관련한 원희룡 지사의 최근 행보와 함께 ‘조건부 허가’ 방침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지자 도내 시민사회단체는 5일 오후 1시 도청 앞에서 원희룡 지사 규탄대회를 열며 강력 반발했다.
▲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와 관련한 원희룡 지사의 최근 행보와 함께 ‘조건부 허가’ 방침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지자 도내 시민사회단체는 5일 오후 1시 도청 앞에서 원희룡 지사 규탄대회를 열며 강력 반발했다.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와 관련한 원희룡 지사의 최근 행보와 함께 ‘조건부 허가’ 방침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지자 도내 시민사회단체는 5일 오후 1시 도청 앞에서 원희룡 지사 구탄대회를 열며 강력 반발했다.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5일 오후 1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원희룡 제주지사 규탄집회를 열고 “민주주의 파괴범 원희룡은 퇴진하라”, “도민을 배신한 원희룡은 퇴진하라”, “제주도민의 요구다 영리병원 즉각 불허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허용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규탄대회에서 양연준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장은 “원 지사가 작정하고 전 국민에게 사기행각을 벌이고 있다”고 규탄했다. “영리병원 허용은 납득할 수 없고 납득 되지도 않는다”며 “도지사가 지금 해야 할 일은 중국자본의 영리병원을 허용하는 것이 아니라 도민의 뜻을 받아 불허 결정을 내리는 것”이라 촉구했다.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고광성 회장은 “제주도정은 도민이 결정한 영리병원 불허권고를 반드시 지키고 그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지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민주노총 김덕종 제주본부장은 “공론조사위원회라는 도민들의 숙의절차를 거친 영리병원 불허 결정을 도민들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도지사가 그 권력을 남용해 도민들의 뜻을 거스르는 결정을 하려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오늘 원 지사의 발표는 도지사직에서 물러나게 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후 1시 30분경 도청 정문 앞 규탄 발언을 마친 집회 참가자들은 제주도청 안으로 진입을 시도했으나 진을 치고 있는 청원경찰과 동원된 국가 경찰력에 막혀 양측간 거친 몸싸움이 벌어졌고 현관 앞에 연좌 농성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대표전화 : 064-744-6669
  • 긴급전화 : 010-9389-2614
  • 팩스 : 064-748-5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 발행인 : 홍성주
  • 편집인 : 홍성주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4-01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