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렐라이 언덕에 울려퍼진 제주 해녀들의 공연 성황
로렐라이 언덕에 울려퍼진 제주 해녀들의 공연 성황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8.11.0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평리 해녀, 독일 공연 및 로렐라이 시장과의 만찬 가져
▲ 지난 10월 24일부터 29일까지 서귀포시 대평리 해녀들이 독일 로렐라이시를 중심으로 ‘제주 해녀 문화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 지난 10월 24일부터 29일까지 서귀포시 대평리 해녀들이 독일 로렐라이시를 중심으로 ‘제주 해녀 문화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는 제주의 다양한 문화 자원을 활용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제주해녀의 숨비소리와 관악기의 소리를 융합한 해녀문화음악회를 기획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 프로그램이 인연이 되어 지난 10월 24일부터 29일까지 서귀포시 대평리 해녀들이 독일 로렐라이시를 중심으로 ‘제주 해녀 문화 공연’을 성공적으로 가졌다.

 이번 공연은 2016년 12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된 해녀문화를 홍보하고 제주해녀문화의 가치를 드높이고자 기획되었으며,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회 주관으로 제주자치도와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함께했다.

 평균연령 68세인 현직 해녀들로 구성된 대평리 해녀공연팀은 지난 10월 27일, 세계문화유산지구인 독일 라인강변에 위치한 ‘예가홉 호텔(Jägerhof kamp Bornhofen) 공연장’에서 독일 대표 재즈밴드인 피닉스 파운데이션(Phoenix Foundation)과 함께 ‘이어도 사나’와 ‘해녀출가의 노래’를 선보였다.

 합동 공연 외에도 단독 공연을 진행한 해녀들은 노와 테왁을 이용한 ‘서우제소리’와 ‘멜후리기 노래’를 선보여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 26일에는 디터 클라젠(Dieter Clasen) 로렐라이 시장이 주재한 만찬에 참여해 해녀들의 생명줄로 불리는 두렁박 테왁을 로렐라이시에 기증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 26일에는 디터 클라젠(Dieter Clasen) 로렐라이 시장이 주재한 만찬에 참여해 해녀들의 생명줄로 불리는 두렁박 테왁을 로렐라이시에 기증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26일에는베르너 그로스(Werner Groß) 로렐라이 시장이 주재한 만찬에 참여해 해녀들의 생명줄로 불리는 두렁박 테왁을 로렐라이시에 기증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오연수 해녀 대표는 기념품을 전달하며 “해녀의 삶이 담긴 이 도구들이 로렐라이시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해녀의 애환과 함께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베르너 그로스 시장은 “2009년 제주시와 우호협력체결을 맺은 이후 또 다시 제주도와 함께 문화교류를 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공연을 계기로 해녀가 독일에 많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답했다.

 또한 로렐라이 언덕에 위치한 700년 역사를 가진 막스성(Marksburg)에서 공연을 펼친 해녀들은 ‘해녀출가의 노래’, ‘멜 후리기 노래’ 등을 부르며 현지 관광객들에게 큰 갈채를 받았다. 

 우연히 공연을 보게된 아일랜드 학교 선생님 에머 오베린(Emer Obeirne)은 “수학여행 중 아이들에게 테왁과 그물 등 흥미로운 도구를 이용한 해녀문화를 노래로 들을 수 있는 행운을 가지게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으며, “해녀들의 문화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을 주관한 제주국제관악제 현을생 조직위원장은 “관악과 제주해녀문화의 조화를 이룬 제주국제관악제 해녀문화음악회를 통해 해녀분들이 세계 무대에 설 기회를 얻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해녀문화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제주해녀의 삶이 미래지향적 문화자원으로 지속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지난 10월 24일부터 29일까지 서귀포시 대평리 해녀들이 독일 로렐라이시를 중심으로 ‘제주 해녀 문화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0월 초에는 고산리 해녀 공연팀이 캐나다 ‘키치너-워털루 옥토버 페스티벌’에서 합동공연 및 퍼레이드를 통해 제주해녀문화를 세계에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대표전화 : 064-744-6669
  • 긴급전화 : 010-9389-2614
  • 팩스 : 064-748-5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 발행인 : 홍성주
  • 편집인 : 홍성주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4-01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