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제주 트레일러닝대회' 열린다
'트랜스제주 트레일러닝대회' 열린다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8.10.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0‧21일, 한라산과 가시리 갑마장길 등

 세계적인 규모로 성장하려는 트레일러닝 대회가 제주에서 열린다.

 트랜스제주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현경욱)는 10월 20일, 21일 이틀 일정으로 한라산과 둘레길,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등지에서 ‘2018 트랜스제주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를 개최한다.

 이 대회에 외국인 300여명 등 모두 1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인데, 이 대회는 국제트레일러닝협회(ITRA)가 인증한 56㎞, 111㎞ 부문과 트레일러닝 체험을 원하거나 초보자 등이 도전하는 10㎞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55㎞는 제주시 아라동 제주대를 출발해 한라산 관음사탐방로, 백록담 정상, 사려니숲길, 한라생태숲을 거쳐 출발지로 돌아오는 코스다. 111㎞는 제주대를 출발해 관음사 탐방로의 백록담 정상을 거쳐 성판악탐방로로 내려온 뒤 한라산둘레길을 따라 도는 코스로 짜였다.

 코스의 오르막을 모두 합친 누적 상승고도는 56㎞가 2500m, 111㎞는 4200m에 이른다. 누적 상승고도 4200m는 한라산 성판악탐방로로 정상을 4번 정도 왕복하는 수준의 고난도다. 레이스를 마쳐야 하는 제한 시간은 56㎞가 15시간, 111㎞가 30시간이다. 참가자는 물병, 방수자켓, 헤드랜턴, 호루라기, 휴대전화, 간식 등의 필수 장비를 갖춰야한다.

 완주자에게는 울트라트레일몽블랑(UTMB) 등 유명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 참가에 필요한 포인트가 주어진다. 10㎞ 코스는 표선면 가시리 일대 ‘갑마장 길’에서 펼쳐진다.

 트레일러닝은 산, 들판, 오름 등 포장되지 않은 길을 달리거나 걷는 운동으로 최근 홍콩, 일본, 중국 등 아시아에서도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젊은층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다.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이 추진되는 가운데 도로를 달리는 일반 마라톤을 대체하거나 경쟁하는 아웃도어 스포츠로 발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