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원한 제주인의 아침(37)술잔 속엔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37)술잔 속엔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8.04.0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부상호, 시평/현달환
▲ 부상호 시인 ⓒ제주인뉴스

술 못하는 벗에겐
물이 대신해 좋다

'물' 윗부분 빙글 돌려
시계바늘 거꾸로 가면
'말'이 되어 오며 간다

벗이여, 널 찾아 앉아
술처럼 섬기고 물잔을
말 또한 물처럼 따르면
물맛
말맛
술맛
살맛까지

섞여
너와 나
가름들 말자
          - 부상호의 '술잔 속엔'

예로부터 술맛을 아는 자는 물이 좋아야 술맛이 좋다고 한다. 술은 인간에게 내리신 최고의 선물인 것 같다. 많은 선물 중에서 술만큼 경건하고 자유롭고 다정하고 허물없게 만드는 것은 드물다. 분위기가 혼자 마음을 달래도 좋고 여럿이서 현재의 심정을 토로하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것도 술의 힘인 것이다.

조상에게 예를 다할 적에도 술은 필수품이다. 술이 없는 조상에 대한 예는 무엇인가 빠진 듯한 허전한 느낌이 든다.
또한 선배나 친구나 후배나 이웃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릴 수 있게 만드는 것도 술이 가진 매력이라 할 수 있겠다. '술 못하는 벗에겐 / 물이 대신해 좋다' 누구랄 것 없이 술을 못하면 못하는대로 물로 다스리며 삶의 애로사항을 토로할 수 있을 것이다.

어쩌면 술이란, 인간이 만든 최고의 소통의 도구라 할 수 있겠다. 그 술이란 것도 과하면 과한 만큼 독이 되는 것이리니, 누구든지 술을 아껴라. 마시는 것도 과하면 독이 된다. 물맛이 술맛이고 술맛이 살맛이라는 작가의 풍류가 부럽기만 한 요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대표전화 : 064-744-6669
  • 긴급전화 : 010-9389-2614
  • 팩스 : 064-748-5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 발행인 : 홍성주
  • 편집인 : 홍성주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4-01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